부친은 군청에서 일했으며 모친은 일찍부터 서예와 묵화를 배워 뛰어난 솜씨를 보였다. 여동생 옥희와 남동생 규식과 함께 고흥의 봉황산 자락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.

Category